Textile combination with natural curly hair at Celine 2015 SS show in Paris

푸른 잿빛이 감도는, 정갈한 라인을 뽐내는 클래식한 원피스지만, 조직감(Texture)이 매우 독특하다. 오히려 딱 떨어지는 정갈한 스타일의 헤어보다는 이렇게 부스스하다고 느껴질 정도로 자연스러운 스타일과 함께 연출하는 것에서 우아함과 관능 같은 정서가 느껴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