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oul Living Design Fair 2014

seoulliving_30

㈜디자인하우스와 코엑스가 공동 주최하고 올해로 20주년을 맞이한 ‘2014 서울리빙디자인페어’가 지난 26일 (수)부터 30일 (일)까지 총 5일간의 전시일정을 마무리했다. 개막 첫 날 작년개막일 보다 2배 이상의 관람객이 몰렸던 이번 행사는 약 21만 명의 관람객으로 20년 역사 중 역대 최다 기록(2013년 15만명)을 세우며 국내 최고의 리빙 전시회다운 인기를 입증하였다.

전시를 총괄했던 ㈜디자인하우스의 구진회 팀장은 “관람객 뿐 아니라 전체 참여 브랜드가 작년에 비해 약 10% 정도 늘어났으며 이를 위해 동선은 최소화, 공간활용은 최대화 하도록 심혈을 기울였다”며 “대기업이 특별전 형태로 참여하기도 했지만 전반적으로 중소규모의 인테리어&라이프스타일 브랜드의 약진이 눈에 띈다”고 평했다. 예전에는 가구 위주였다면 올해는 중소규모의 편집브랜드의 참여가 늘어남에 따라 더욱 다양한 볼거리가 많아져 관람객도 역대 최다수를 기록한 것으로 보인다. 남녀 관람객의 성비도 비슷해져 이젠 남성도 라이프스타일을 고려하고 주도하는 시대가 왔음을 시사했다

‘행복한 식구’ 주제, 흥미있는 볼거리, 판매부터 인문학 강의까지 다채로운 구성으로 관람객 유혹

전 세계의 리빙 트렌드와 디자인의 흐름을 한자리에서 확인할 수 있었던 ‘2014 서울리빙디자인페어’는 ‘행복한 식구(食口)’라는 주제로 국내외 200여 개의 리빙 브랜드와 8팀의 개성강한 스타급 디자이너가 디자이너스초이스에 참여하여 다채롭고 흥미있는 볼거리를 선사했다.

또한, 한국-이탈리아 수교 130주년을 기념하여 마련된 특별전 ‘꼬르틸레 이탈리아(Cortile Italia)’는 이탈리아 디자인의 과거-현재-미래를 재조명하며 참관객들에게 신선한 자극을 선사했다. 꼬르틸레 이탈리아 관을 찾은 관람객들은 마치 이탈리아 가정집의 중정(꼬르틸레)에 앉아있는 듯한 편안한 분위기에서 디자인 종주국 이탈리아의 세련된 디자인 문화를 직접확인 할 수 있는 값진 시간을 가졌다.

이 외에도 ‘2014 서울리빙디자인페어’는 볼거리, 들을거리, 즐길거리가 풍부한 부대행사를 마련 했다. 세계적인 연사들의 의미있는 강연인 ‘글로벌 트렌드 세미나’, 디자이너와 관객간에 자유로운 질문과 토론이 오가는 ‘오픈 토크’ 등의 프로그램은 ‘서울리빙디자인페어’가 단순한 브랜드 참여 전시 이상임을 증명했다.

관람객에게 가장 인기를 끌었던 전시관은 ‘까사미아’였다. 대부분의 부스가 판매를 목적으로 했다면 까사미아는 전시관 외부에 베스트셀러 제품들을 전시하고 내부에는 ‘시간의 방’이라는 주제로 까사미아의 32주년을 보여주는 “Visionary”라는 영상전을 준비해 관람객들이 줄을 서서 관람할 정도로 색다른 흥미를 불러일으켰다.

리빙 및 인테리어 디자인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소개하는 ‘서울리빙디자인페어’는 내년에 21주년을 맞이하여 취미생활 (趣味生活)이라는 주제로 코엑스에서 2015년 4월 1일부터 5일까지 총 5일간 개최될 예정이다’

seoulliving_1

seoulliving_2

seoulliving_3

seoulliving_4

seoulliving_5

seoulliving_6

seoulliving_7

seoulliving_8

seoulliving_9

seoulliving_10

seoulliving_11

seoulliving_33

seoulliving_12

seoulliving_13

seoulliving_14

seoulliving_15

seoulliving_16

seoulliving_17

seoulliving_18

seoulliving_19

seoulliving_20

seoulliving_21

seoulliving_22

seoulliving_23

seoulliving_24

seoulliving_25

seoulliving_26

seoulliving_27

seoulliving_28

seoulliving_29

seoulliving_0

seoulliving_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