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m paintHer

njh1

이름 : 허남준

현재 거주지 : 서울

태어난 곳 : 서울

아트를 시작하게 된 계기

유아 때부터다. 아버지의 바람이 방향을 잡아줬다.

추구하는 작업 스타일

표현주의. 일생을 살아가며 보고 느낀 모든 것을 작품이란 미명아래 각질처럼 떨어뜨리며 가는 것. 그리고 그것을 지탱해나가는 삶의 태도.

가장 기억에 남는 프로젝트 OR 전시는 무엇인가요

‘아카이브 전시 Archive Exhibition’ 전시가 시작되어 끝나는 동안 갤러리 안에 상주하여 그림을 완성시켜 나갔다. 그 과정을 보여줬던 페인팅 퍼포먼스가 기억에 남는다.

어떤 작가 or 사물에서 영감을 받았나요

자기 자신을 사물화 하여 바라보면 많은 영감을 끌어낼 수 있다고 생각한다. 어떤 작가나 사물에 영감을 받을 나이는 지났다.

작업에 열정을 주는 존재는 무엇인가요

사람들이 흔히들 말하는 부정적 감정. 불안, 권태, 분노, 절망, 슬픔, 고통, 우울, 공허… 또는 그것들의 반대급부를 통해 나온 니힐(nihil).

작품을 바라본 사람들에게 당신의 작품이 어떻게 비춰지기를 바라나요

작품이 어떤 의미를 지니고 무었을 말하고자 하기 이전에 “아!” 라고 느낄 수 있는 감탄으로 전달되길 바란다.

20대 시절을 한 문장으로 표현 한다면

불가능을 꿈꾸던 시절. 이후의 시간들은 그 꿈에서 하나씩 깨어나는 일로 보내는 세월이다.

자신의 작업을 키워드로 나타낸다면 

‘독고다이’ 창작의 원동력인 것 같다.

슬럼프가 있을 때에 어떻게 극복 하시나요 

그림을 그린다. 창작은 의욕과 열정만으로 이루어지는 것이 아니다. 지루함과 습관, 그리고 적당한 우울감이 확보될 때 할 수 있는 것이다.

최근의 관심사는 

돈과 명예. 그것이 눈앞에 왔을 때 어떻게 걷어차는지를 예술적으로 보여주고 싶다.

계획중인 프로젝트는

없다. 계획은 언제나 실천 중에 변하기 마련이다. 그리기도 바쁘다.

작업 준비물 이외에 작업 할 때에 꼭 있어야만 하는 것은 무엇인가요 

당연히 음악이다. 이보다 더 손쉽게 자아를 착각시킬 수 있는 것이 있겠는가? 꼭 있어야만 한다.

살면서 가장 강력한 경험은 

창작이다. 산다는 것은 그것에 대한 끊임없는 탐닉이다.

예술가에 있어 꼭 필요한 자질은 무엇이라 생각하시나요 

자발성이라고 생각한다. 생이 고통이지 예술이 고통은 아니다. 창작에 대한 자발력을 가진 자들을 예술가라 칭할 수 있다.

아티스트로서 산다는 것은 자신에게 어떠한 의미인가 

그렇기 때문에 여전히 살아있다는 항변. 거창하게 들리겠지만 그 정도 의지 없이는 아티스트로 살아갈 수 없다.

자신이 정의하는 예술이란 

예술이란 지칭하는 대상이 아니라 태도로서의 삶을 살아가고자 하는 의지의 표현이다.

앞으로의 꿈 

삶의 궤적을 창작화 하는 것. 그 불가능 한 것을 꿈꾼다.

njh2

njh3

njh4

njh5

njh6

njh7

njh8

njh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