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eet Rain (Jung Ki Beak)

image_01

『Sweet Rain』전은 ‘단비’라는 관념적 대상을 실제화 시키는 프로젝트이다. 인사미술공간 지하 전시장에서 내리는 단비는 단맛을 내는 합성감미료인 사카린과 포도당 그리고 물이 혼합되어 만들어진 인공비로, 관객들은 1층에서 우비와 우산을 대여한 후 마음껏 단비를 맞고 또 맛볼 수 있게 된다. 단비는 맛이 달아서 단비가 아니라 ‘가뭄 끝에 단비가 왔다’는 말처럼 ‘꼭 필요한 시기에 알맞게 내리는 비’를 의미한다. 단비라는 말을 들으면 단비의 원뜻을 연상하면서도 한번쯤은 ‘달다’라는 형용사의 미각적 감각을 떠올려 본 경험이 있을 것이다. ‘달다’라는 형용사는 다의적인 단어이고, ‘단비’에서처럼 ‘흡족하여 기분이 좋다’는 뜻과 함께 ‘맛이 달다’라는 뜻으로도 사용된다. 작가는 형용사 ‘달다’의 다층적 의미 중 ‘비’라는 단어와 한 쌍으로 사용되어 온 의미 대신 또 다른 의미를 연결해 기표와 기의의 관계를 재구성하고 단비의 관념을 감각적으로 치환하고자 한다.

sr3

sr5

sr2

sr9

sr8

image_04

image_05

image_06

image_03